• 북마크
아보캐스트-인터넷방송 파라다이스

아보캐스트에서는

비회원 글쓰기가 가능해요!

감동/훈훈

감동스러운 사연 혹은 경험담을 같이 공유해요!



항공유 15톤 공중에 버리고 회항한 아시아나 항공

본문

2525432955f745a2a8465e8542150a5a_1565078249_0983.jpg
 

항공기 내에서 어린이 응급환자가 발생해 인근 공항에 비상착륙한 아시아나항공이 위기를 넘긴 해당 승객에게 감사의 편지를 받았다.


6일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지난달 8일 미국에 살고 있는 최모(8)양은 어머니와 함께 뉴욕에서 인천으로 향하는 아시아나항공 OZ221편에 탑승했다.


출발 후 약 1시간 30분이 지났을 때 최양은 갑자기 고열과 복통을 호소했다. 승무원들은 곧바로 응급 처치에 들어가 차가운 물수건으로 최양의 몸을 닦아주고 대화를 시도하며 아이의 상태를 파악했다.

동시에 탑승자 중 의사가 있는지 기내 방송을 했고, 탑승하고 있던 의사는 병원으로 옮겨야 한다는 소견을 냈다.


이에 기장과 승무원(선임기장 차명호, 수석사무장 조한주 외 25명)들은 응급 환자의 이송을 최우선으로 판단하고 함께 탑승했던 승객 470여명의 양해와 동의를 구한 뒤 곧바로 인근 앵커리지 공항으로 회항을 결정했다.

 

미리 연락을 받고 지상에서 대기하던 아시아나항공 앵커리지 지점 직원들은 최양이 무사히 병원으로 옮겨질 수 있도록 도왔고, 최양은 무사히 위기를 넘겼다.


해당 항공기는 비상 착륙과정에서 무게를 줄여 안전하게 착륙하기 위해 항공유 15톤을 공중에서 버렸다. 이후 재급유를 마치고 앵커리지 공항을 출발해 인천국제공항에 약 4시간 지연 도착했다. "긴급 회항으로 지연돼 죄송하고 협조에 감사하다"는 기장과 승무원의 방송에 승객들은 모두 박수로 화답했다.


뒤늦게 소식을 접한 최양의 아버지는 감사 인사와 함께 최양이 직접 그린 아시아나 비행기 그림을 편지로 보냈다.

최양의 아버지는 편지에서 "아시아나항공의 도움으로 아이가 무사히 회복해 웃는 얼굴을 다시 볼 수 있게 됐다"며 기장을 비롯한 승무원과 의료인 탑승객, 앵커리지 지점 직원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그러면서 "함께 탑승했던 승객들의 시간을 뺏은 것에 대해 미안함 마음을 이루 말할 수 없다"며 "많은 분들의 도움을 마음 속에 간직하며 딸 아이가 사회에 이바지 할 수 있는 따뜻한 아이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0
로그인 후 추천 또는 비추천하실 수 있습니다.

댓글목록 1

아보님의 댓글

회원사진

땅콩좋아하는 모항공사랑은 클라쓰가 다르네요

댓글쓰기

적용하기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전체 33 건 - 1 페이지
제목
lTMPd795 2 0 4시간 46분전
LyVw6603 6 0 2019.08.11
lTMPd795 4 0 2019.08.09
ZRjWV455 7 0 2019.08.08
회원사진 가스파 16 0 2019.08.06
회원사진 아보 4 0 2019.08.05
회원사진 아보 8 0 2019.08.05
회원사진 아보 5 0 2019.08.05
회원사진 아보 15 0 2019.07.24
회원사진 아보 30 0 2019.06.24
회원사진 코코 39 0 2019.06.18
회원사진 아보 15 0 2019.06.13
회원사진 아보 25 0 2019.06.13
회원사진 아보 13 0 2019.06.12
회원사진 마동석 20 0 2019.05.30
회원사진 마동석 22 0 2019.05.28
회원사진 마동석 33 0 2019.05.27
회원사진 아보 30 0 2019.05.24
4xDOV806 28 0 2019.05.22
회원사진 아보 55 0 2019.05.20
miD6w165 30 0 2019.05.19
회원사진 아보 26 0 2019.05.17
uyMx4642 41 0 2019.05.10
thNfB107 35 0 2019.05.02
회원사진 수기 42 0 2019.04.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