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아보캐스트-인터넷방송 파라다이스

아보캐스트에서는

비회원 글쓰기가 가능해요!

방송자유talk

인터넷 개인방송 하는 방법에 대한 자유로운 이야기를 해주세요!



SD카드도 등급이 있다? SD카드 성능 구분하는 법

본문

시대는 많이 알고, 접해보는 것이 곧 지식입니다. 'IT하는법'을 통해 지식이 될만한 IT 용어와 현상, IT 활용법에 대해 소개해드립니다.

메모리 카드는 디지털카메라, 휴대폰, 캠코더, PDA, GPS 같은 휴대용 장치의 데이터를 저장하기 위해 사용되는 외부 기록 장치다. 스마트폰의 저장 용량을 늘리기 위해 삽입하는 손톱만한 칩, 차량용 블랙박스 및 내비게이션에 꽂는 장치가 바로 메모리 카드다. 특수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마이크로 SD, SD 카드를 사용하는 빈도가 높지만, 처음부터 그랬던 것은 아니다.

디지털카메라가 막 보급되기 시작한 2000년대 초반에는 올림푸스/후지필름의 xD 카드, 소니 메모리 스틱, 도시바 스마트 미디어, 멀티미디어 카드(MMC) 같은 다양한 규격들이 난립했고, SD(Secure Digital)와 마이크로 SD 카드도 그중 하나였다. 하지만 소니 카메라는 소니 메모리 스틱만 쓸 수 있고, 올림푸스/후지필름 카메라는 xD 메모리만 쓸 수 있는 등 독자 규격을 강조하다 보니 보급이 더뎠다.

반면 전문가용 및 보급형 DSLR(디지털 일안 반사식 카메라)를 밀고 있던 캐논, 니콘이 SD 카드를 채택하고, 피처폰을 비롯한 메모리 필요 장치들이 대거 SD 카드를 채택하며 SD 카드가 대세로 자리잡았다. 결국 2010년을 전후로, SD 카드를 제외한 다른 메모리 카드들이 자취를 감추기 시작했고 지금은 마이크로 SD와 SD카드를 삽입하는 제품이 주류다.

외부 저장 장치를 필요로 하는 장치라면 십중 팔구 SD 카드를 요구.

카메라에 사용된 SD 슬롯, 듀얼 슬롯이라도 SD 슬롯은 갖추는 편이다.© 제공: Game Donga 카메라에 사용된 SD 슬롯, 듀얼 슬롯이라도 SD 슬롯은 갖추는 편이다.

2019년 현재 출시되고 있는 카메라 90% 이상이 SD 카드 슬롯을 갖췄고, 일부 전문가용 제품이 XQD, Cfast, CF 메모리 슬롯을 갖는다. 물론 듀얼 슬롯을 적용해 둘 중 하나는 최소한 SD카드를 지원하도록 한다. 그 뿐만 아니라 내비게이션과 휴대용 게임기, 블루투스 스피커, 스마트폰, 휴대용 빔프로젝터, 녹음기 등등 데이터 저장이 필요한 거의 모든 장치에 SD 카드가 사용된다.

그런데 1999년에 출시된 이후 지속적으로 발전해온 규격이다 보니, 제품마다 속도와 용량, 수명이 제각각이다. 전문가용 카메라를 사용 중이라면 별도로 설명하지 않더라도 초고속 SD카드를 찾아서 쓰겠지만, 관심이 없다면 쉽게 구분하기 어려운 게 사실이다. 그래서 이번 IT하는법은는 간단하게 SD 카드를 구분하는 방법에 대해 소개한다.
SD 카드는 꽂기만 하면 되는거 아닌가요? 잘 모른다면 용량이 큰 쪽을 고르자
다양한 SD카드, 비슷해보이지만 출시 시기가 10년가량 차이난다.© 제공: Game Donga 다양한 SD카드, 비슷해보이지만 출시 시기가 10년가량 차이난다.

일단 SD 카드가 어떻게 생겼는지만 알고, 구분하는 방법을 전혀 모르는 사용자라면 용량으로 구분하도록 하자. 성능을 판별하기에는 매우 부정확하지만, 2GB SD 카드와 32GB SD 카드가 나란히 있다면 아무래도 용량이 높은 쪽이 빠를 확률이 높다. 용량이 높을수록 최신 제품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SD 카드의 성능을 확실히 구분하기 위해서는 스티커에 기재된 용량과 속도를 함께 볼 줄 알아야 한다.

구형 SD 카드는 하이스피드 모드(CLASS 표기)를 토대로 성능을 구분

하이스피드 모드는 CLASS 2/4/6/8/10으로 구분된다.© 제공: Game Donga 하이스피드 모드는 CLASS 2/4/6/8/10으로 구분된다.

SD 카드의 용량과 속도를 고려해, 좌측부터 순서대로 분류했다. 가장 좌측의 'Adapter'라고 적힌 것은 마이크로 SD 어댑터로, SD 카드 형태를 한 공갈 메모리다. 후면부나 측면에 꽂을 수 있는 공간이 있는 SD 카드라면, 마이크로 SD를 꽂아야만 SD카드로 쓸 수 있다.

녹색 배경의 4GB와 파란색 4GB 제품을 살펴보자. 두 제품 모두 4GB의 용량을 하고 있으나, 우측의 파란 메모리의 성능이 좀 더 높다. SD 협회(SD Association)에서 규정한 하이스피드 모드 표기에 따라 좌측 메모리는 초당 4MB 전송이며, 우측은 6MB를 전송한다. 동일 용량이지만 파란색 메모리가 근소하게 빠르다.

하지만 CLASS 2/4/6/8/10 규격으로 우열을 나눌 만큼 오래된 SD카드는 최신 기기에 사용하지 않는 게 좋다. 풀프레임 디지털카메라의 RAW 파일이 보통 40~80MB니, CLASS 10을 사용해도 한 장당 4~8초가 소요될 정도로 느리다.

만일 오래된 디지털카메라나 전자 기기에 사용할 메모리를 찾는다면 이 규격의 SD 카드가 필요하다. 구형 기기는 최대 인식 가능한 용량에 제한이 있어 오래된 메모리 카드로만 작동하기 때문이다. 그러니 하나쯤은 버리지 말고 보관하도록 하자.

최대 읽기 속도, UHS-I/II에 따른 성능 구분

MB/s는 최대 읽기 속도를 뜻한다. 이외에도 UHS-I, II 구분이 있다.© 제공: Game Donga MB/s는 최대 읽기 속도를 뜻한다. 이외에도 UHS-I, II 구분이 있다.

앞서 CLASS로 구분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MB/s(초당 전송 속도)도 SD카드의 속도를 표기한 단위다. 여기서 MB/s는 초당 읽기 속도를 의미한다. 읽기 속도가 빠를수록 메모리에서 하드 디스크로 옮기는 속도가 빠르고, 카메라 및 영상의 미리보기 속도가 빠르다.

제품을 비교해보자. 은색 라벨이 부착된 16GB SD카드는 초당 30MB, 빨간색 그라데이션 라벨이 부착된 8GB는 94MB로 표기돼있다. 잘 모른다면 용량이 큰 16GB가 더 좋다고 할 수 있겠는데, 8GB SD카드의 읽기 속도가 세 배 빠르므로 우측의 성능이 훨씬 좋다. 물론 읽기 속도가 높다고 무조건 좋은 건 아닌데, 해당 내용은 최저 쓰기 속도에서 설명한다.

추가로, 메모리 카드의 최대 속력을 규정하는 UHS(Ultra High Speed)-I, II 규격에 관해서도 설명한다. 읽기 속도가 최대 104MB인 카드는 UHS-I(우측 박스 안의 로마자 I), 최대 312MB에 이르는 제품은 UHS-II(우측 박스 안의 로마자 II)라고 표기된다.

UHS-II는 전문가용 제품에 쓰이는 규격이고, 단가가 비싸 아직 UHS-I을 대체하지 못했다. 만약 라벨에 UHS-II로 표기돼있고, 후면부 금색 단자가 두 줄이라면 일반 SD 카드보다 고성능 제품이구나 수준으로만 알아두자.

4K 동영상, RAW 촬영을 진행한다면 최저 쓰기 속도, U 규격에 따른 성능 구분이 필수

최저 쓰기 속도인 U 규격으로 SD 카드 성능을 구분한다.© 제공: Game Donga 최저 쓰기 속도인 U 규격으로 SD 카드 성능을 구분한다.

SD 카드의 성능 구분에서 가장 중요한 게 최저 쓰기 속도를 확인하는 것. 메모리 내부에 있는 자료를 확인하는데 필요한 최대 읽기 속도와 다르게, 최저 쓰기 속도는 데이터를 기록할 때 보장되는 속도를 의미한다. 최저 속도가 확보돼야 원활한 연사 촬영 및 영상 기록이 가능하다.

만약 읽기 속도만 보고 구매했다가, 쓰기 속도가 느리면 촬영 중 로딩이 걸릴 수 있다. 이를 막기 위해 최저 쓰기 속도를 확인해야 하며, 그 방법으로 U 로고(내부에 숫자가 위치한)를 보면 된다. 예시 좌측과 같이 U1은 쓰기 보장 속도가 초당 10MB, 우측 U3는 초당 30MB임을 의미한다. 고 해상도 영상 및 사진을 기록하는 기기일수록 높은 최저 쓰기 속도를 요구한다.

읽는 방법에 따라 좌측 제품은 읽기 속도 94MB, 쓰기 속도 10MB 이상으로 확인되며, 우측 제품은 읽기 속도 95MB, 쓰기 속도 30MB 이상임을 알 수 있다. 우측 제품이 읽기와 쓰기 속도 모두 빠르므로 더 고성능 제품이다.

읽기, 쓰기, 용량을 이해하면 SD카드를 성능 별로 구분할 수 있다. 가장 중요한 것은 쓰기 속도.

읽기가 빠르면 사진을 빨리 불러들이고, 쓰기가 빠르면 빨리 저장한다.© 제공: Game Donga 읽기가 빠르면 사진을 빨리 불러들이고, 쓰기가 빠르면 빨리 저장한다.

이번 내용에 포함된 구분법 이외에도 플래시 메모리 타입인 MLC/SLC에 따른 구분, 영상 촬영을 위한 '비디오 스피드 클래스(V6~V90)'에 따른 구분, 스마트폰 응용 프로그램 성능에 따른 '응용 프로그램 퍼포먼스 클래스(A1/A2)', 읽기 속도를 CD롬 속도로 환산한 '배속'까지 다양한 구분법이 있다.

하지만 MLC/SLC 구분을 제외하고는 모두 메모리 카드의 읽기 및 쓰기 속도에 관련돼있다. 원론적으로 메모리 카드는 최저 쓰기 속도가 높은게 제일 중요하다. 쓰기 속도가 빨라야 데이터를 집어넣는 속도가 빠르므로 끊김 없이 촬영할 수 있고, 원활한 영상 기록이 가능하다.

그다음 봐야 하는 게 최대 읽기 속도다. 읽기 속도가 빠르면 저장된 데이터를 빨리 불러올 수 있어서, 고해상도 영상 확인이나 다수의 사진을 확인할 때 유리하다. SD카드를 구매한다면, 필요한 용량을 선택한 다음 최저 쓰기 속도인 U 규격이 높고, 최대 읽기 속도가 빠른 것을 고르도록 하자.


출처: IT동아 남시현

0
로그인 후 추천 또는 비추천하실 수 있습니다.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쓰기

적용하기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전체 39 건 - 1 페이지
제목
GU02r014 0 0 6시간 53분전
SLY5w199 2 0 8시간 9분전
회원사진 아보 29 0 2019.07.25
퓨우 84 0 2019.06.13
나키 91 0 2019.05.27
PfgUx560 35 0 2019.05.22
회원사진 코코 101 0 2019.05.17
하랄 74 0 2019.05.15
회원사진 마동석 139 1 2019.05.13
회원사진 코코 62 0 2019.05.10
회원사진 마동석 92 0 2019.05.08
다현 100 0 2019.05.08
you 79 0 2019.05.08
회원사진 코코 56 0 2019.05.07
mcrodd 103 0 2019.05.07
회원사진 코코 160 0 2019.05.02
냥냥 88 0 2019.04.25
플라이투더 187 0 2019.04.25
고냥 90 0 2019.04.24
회원사진 코코 56 0 2019.04.24
회원사진 코코 28 0 2019.04.24
회원사진 수기 104 0 2019.04.23
회원사진 마동석 58 0 2019.04.22
회원사진 마동석 77 0 2019.04.22
캡보 44 0 2019.04.19